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청소년, 산림청 직업탐색 산림전문가의 꿈 키워

국민과 함께하는 산림행정서비스 실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5/17 [15:04]

청소년, 산림청 직업탐색 산림전문가의 꿈 키워

국민과 함께하는 산림행정서비스 실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5/17 [15:04]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산림청 진천산림항공관리소는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숲의 소중함과 산불예방의 중요성에 대해 직접 몸으로 체험하고, 산림청 조종사·정비사·진화대원을 비롯한 산림전문가가 될 수 있는 꿈을 키워주기 위해 17일 평택 효명중학교 2학년 40명을 초청해 헬기체험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산불 등 산림재해방지의 최 일선 기관인 진천산림항공관리소를 방문한 효명중학교 학생들은 평소에 경험할 수 없는 헬기체험을 통해 산림청의 다양한 직업에 대해 탐색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진천산림항공관리소는 헬기 4대를 보유하고 충북, 충남, 대전, 세종 등에 발생하는 산불 등 산림재해에 총력 대응하는 기관이다.

이번 헬기체험을 통해 청소년들은 우리나라 숲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비전을 알게 되었고, 진화장비인 체험, 인명구조장비 탑승체험, 헬기탑승체험, 모형헬기 조립 등 다양한 체험을 실시했다.

또한 헬기 조종사·정비사·진화대·항공직·임업직 등 산림청의 다양한 직업들에 대한 정보 습득을 통해 미래 산림전문가의 꿈을 키울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

진천산림항공관리소 조복연 팀장은 “청소년들이 올바른 직업관을 가지고 본인들의 적성에 맞는 직업을 선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직업을 체험할 수 있는 현장중심 교육이 중요하다.”고 말하면서 "경기 · 충청도내 많은 청소년이 헬기체험을 통해 산림청의 다양한 직업들을 몸으로 체험할 기회를 제공해 미래 산림전문가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교육청 등 관계기관들과 유기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언주 의원, “우리의 방어체계가 모두 무너졌다. 할 수 있는 건 방공호에 대피하는 훈련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