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하남시, 2019년 공중위생업소 서비스 평가 실시

관내 이용업 41개소, 미용업 489개소 대상 서비스 평가 실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6/07 [11:35]

하남시, 2019년 공중위생업소 서비스 평가 실시

관내 이용업 41개소, 미용업 489개소 대상 서비스 평가 실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6/07 [11:35]
    하남시는 오는 11일부터 8월 10일까지 2개월간 공무원과 명예공중위생감시원 등 3개반 8명의 평가반을 구성해 이․미용업 530개소를 대상으로 공중위생서비스 평가를 실시한다.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하남시는 오는 11일부터 8월 10일까지 2개월간 공무원과 명예공중위생감시원 등 3개반 8명의 평가반을 구성해 이·미용업 530개소를 대상으로 공중위생서비스 평가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시민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두고 평소 시민들이 이용하는 공중위생업소의 질적 위생 수준을 평가한다는데 큰 의미를 두고 있다.

평가대상은 이용업 41개소, 미용업 489개소로 업소를 방문해 일반현황, 준수사항, 권장사항 등 3개영역 최대 27개 항목으로 구성된 평가항목표에 의한 현지조사로 평가를 실시한다.

최종점수에 따라 최우수업소는 90~100점 녹색등급, 우수업소 80~90점 황색등급, 일반관리업소는 80점미만 백색등급으로 분류하게 된다.

평가결과에 따라 최우수업소에는 표지판을 배부하고 준수사항 미충족 업소에 대해서는 개선하도록 하는 등 지속적인 지도점검으로 업소 관리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이정훈 농식품위생과장은 “이번 평가를 통해 시민 건강에 위해가 될 수 있는 요인을 예방하고 나아가 업소의 경쟁력을 높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언주 의원, “우리의 방어체계가 모두 무너졌다. 할 수 있는 건 방공호에 대피하는 훈련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