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생물학적제제 등의 품목허가·심사 규정’ 개정안 행정예고

세포·유전자치료제 유전자 계통 분석 결과 제출 의무화 등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6/07 [14:36]

‘생물학적제제 등의 품목허가·심사 규정’ 개정안 행정예고

세포·유전자치료제 유전자 계통 분석 결과 제출 의무화 등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6/07 [14:36]
    식품의약품안전처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세포·유전자치료제의 허가 신청 시 유전학적 계통 분석 결과 제출을 의무화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생물학적제제 등의 품목허가·심사 규정’일부개정고시을 행정예고 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정예고는 최근 유전자치료제의 주성분 세포가 허가사항과 다른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최초 제품 개발 당시와 최종 생산 제품의 일관성을 확인하기 위해 추진한 것이다.

주요 개정사항은 ,세포·유전자치료제의 세포은행 구축·운영과정에서 세포의 일관성을 확인할 수 있는 유전자 계통 분석결과 제출 ,첨부용제가 있는 의약품은 제조방법에 용기의 규격 기재 ,혈액제제 제조방법 기재 요령 제공 등이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안을 통해 세포·유전자치료제의 안전 확보를 바탕으로 국제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품질이 확보된 안전한 의약품을 국민들에게 공급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개정에 대한 의견은 8월 6일까지 식약처에 제출할 수 있다.

이언주 의원, “우리의 방어체계가 모두 무너졌다. 할 수 있는 건 방공호에 대피하는 훈련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