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20 월드컵 한국, 에콰도르 꺾고 역대 첫 결승행으로 우승 다짐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6/12 [10:29]

U20 월드컵 한국, 에콰도르 꺾고 역대 첫 결승행으로 우승 다짐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6/12 [10:29]

 

▲ U20 월드컵 한국, 에콰도르 꺾고 역대 첫 결승행으로 우승 다짐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2019 폴란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태극전사들의 재치와 결정력이 빚어낸 멋진 승리로 역대 첫 결승 진출의 역사를 일궈냈다.

 

 

12(한국시간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대회 준결승에서 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의 프리킥 패스를 받은 최준(연세대)이 결승골을 터트려 1-0으로 이겼다한국 남자 축구 사상 첫 FIFA 주관 대회 결승행이다.

 

▲ U20 월드컵 한국, 에콰도르 꺾고 역대 첫 결승행으로 우승 다짐     © 더뉴스코리아

 

정정용 감독은 이강인과 오세훈(아산)을 투톱 스트라이커로 배치한 가운데 고재현(대구)과 김세윤(대전)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세우고 정호진(고려대)에게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긴 3-5-2 전술을 가동했다골키퍼는 이광연(강원)이 조별리그부터 6경기째 출격했다.

 

일진일퇴의 공방이 이어지던 중 전반 39분 한국의 결승골이 터져 나왔다. `막내이강인과 `대학생최준의 재치 만점 세트피스였다에콰도르 진영 중원 왼쪽에서 프리킥을 얻은 한국은 에콰도르 선수들이 진영을 제대로 갖추기 직전 이강인이 재빠르게 빠른 땅볼 패스를 찔러줬고최준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에콰도르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 U20 월드컵 한국, 에콰도르 꺾고 역대 첫 결승행으로 우승 다짐     © 더뉴스코리아


전반전 동안 점유율 43%-57%로 밀렸지만 한국은 최준의 득점을 앞세워 1-0으로 후반전에 나섰다. 에콰도르는 후반 26분 팔라시오스 에스피노사의 왼발 중거리포가 한국 골대를 위협했지만 `거미손` 이광연의 기막힌 선방쇼에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에 따라 태극전사들은 한국시간으로 16일 오전 1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이탈리아를 물리치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역대 첫 U-20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놓고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정정용 감독은 이제 마지막 경기가 남았다남은 한 경기도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꾸역꾸역팀이니 남은 한 경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정정용 감독(50)은 청구고(대구)-경일대 출신으로 이랜드 푸마(1992~1997)에서 현역 생활을 했으며 29세라는 어린 나이에 부상으로 선수 생활을 마감했다. 명지대 대학원 석사를 밟고 한양대 대학원에서 스포츠생리학 박사 과정을 밟고 있다. 2008년에 U-14 대표팀 코치부터 시작했다. 정 감독은 경기의 흐름을 치밀하게 읽고 선수기용술과 전술변화에 뛰어난 감독이다.

 

 

이언주 의원, “우리의 방어체계가 모두 무너졌다. 할 수 있는 건 방공호에 대피하는 훈련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